회원가입 | 로그인 | 1:1문의

정부 보조금받아 지은 신축 댐 30곳…가뭄피해 지역 반발 우려 > Queensland & 교민소식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 호주소식 + 교민사회(퀸즈랜드) + 사고팔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Q&A/자유게시판 + 여행/유학 + 포토갤러리 + 전문가칼럼 + 비지니스 + 업소록 + 쿠폰할인 이벤트 + 공지사항

Queensland & 교민소식 목록

정부 보조금받아 지은 신축 댐 30곳…가뭄피해 지역 반발 우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10-09 09:30 조회34회 댓글0건

본문

호주정부의 부인과는 달리 최근 수년 동안 최대 30여개의 대형 댐이 정부 보조금을 받아 건설된 사실이 드러났다. 

 

호주정부의 부인과는 달리 최근 수년 동안 최대 30여개의 대형 댐이 정부 보조금을 받아 건설된 사실이 드러났다.  

정부로부터 수백만 달러의 보조금을 받아 지어진 댐들은 대부분 개인 소유지 내의 개인 소유로 알려졌다.

이 보조금은 연방정부의 수자원 효율성 제고 프로그램에 편성된 40억 달러의 예산에서 집행된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사실을 공개한 호주연구원(Australia Institute)은 “정부가 이런 사실을 쉬쉬하고 있다”고 돌직구를 던지며 “그 이유는 가뭄 피해 농촌에 대해 정부가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연구원 측은 또 “댐 건설의 또 다른 문제는 말라가는 머리 달링강 문제를 악화시킬 수 있는 개연성이 있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연구원 측은 “특히 NSW주 중앙 내륙의 머룸비지 밸리(Murrumbidgee Valley)에 들어선 댐들은 머리이 강 유역으로의 흘러들어가야 할 강 물을 차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연구원의 한 관계자는 “수자원의 총체적 난맥상 해결을 위해 머리달링강 유역에 대한 로열 커미션 조사가 도입돼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한편 이같은 지적에 대해 연방농림부는 “신축 댐들은 재활용 관개용수를 끌어들이고 있으며 일부는 용수 확보 차원에서 둑이 낮은 댐을 대체한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연구원 측은 “우리가 연구한 댐 가운데 최소 3곳은 두가지 여건과 부합하지 않는다. 더욱이 왜 개인 소유지 내에 정부의 보조금을 받고 댐이 지어져야 하는가”라고 항변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광고문의 & 제휴문의
Tel 0449 887 944, 070 7017 2667, Email qldvision@gmail.com
Copyright ⓒ DIOPTEC, Queensland Korean Community websit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