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로그인 | 1:1문의

[경제브리핑] 호주인 평균 소득은? 대졸 초봉은 얼마나? > 전문가 칼럼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 호주소식 + 교민사회(퀸즈랜드) + 사고팔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Q&A/자유게시판 + 여행/유학 + 포토갤러리 + 전문가칼럼 + 비지니스 + 업소록 + 쿠폰할인 이벤트 + 공지사항

전문가 칼럼 목록

이민*비자 | [경제브리핑] 호주인 평균 소득은? 대졸 초봉은 얼마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2-21 16:20 조회317회 댓글0건

본문

호주인의 연간 소득은 얼마나 될까요? 지역별, 성별, 산업별 차이를 알아보고 졸업한 대학에 따라 대졸 초봉이 얼마나 차이 나는지도 살펴봅니다. 

BY SOPHIA HONG, JUSTIN SUNGIL PARK 

 

박성일 PD (이하 박): 홍태경 프로듀서와 함께 호주 생활 경제, 쉽고 재미있게 짚어보겠습니다. 경제 브리핑, 홍태경 프로듀서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홍태경 PD(이하 홍):  안녕하세요 박 피디님.

박: 이번 주 경제 브리핑은 어떤 주제에 대해서 다뤄볼까요?

홍: 오늘은 호주인들의 평균 소득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가장 최근 통계청 자료인 2019년 5월 자료에 따르면 풀타임으로 일하는 성인 호주인의 평균 소득이 연간 $84,968이라고 하는데요, 굉장히 높죠.

박: 네, 생각보다 굉장히 높네요. 주당 1500달러가 훌쩍 넘는 소득이네요.

홍: 네 그렇습니다. 주당 $1,634에 해당하는데요, 풀타임 근로자의 평균 소득은 지난 6개월간 1.7퍼센트에 해당하는 시간당 27달러가 증가했고 1년 전에 비해서는 3% 상승한 시간당 48달러의 인상폭을 나타냈습니다. 이 평균 소득은 노인 복지, 차일드 케어, 장애인 복지를 비롯한 저임금의 서비스 부문에서 늘어난 근로자 수도 반영하고 있는 수치입니다.

박: 그렇군요. 주마다 소득의 차이도 있을 것 같은데요?

홍: 네. 지난 5년간 주당 평균 수입을 살펴보면 ACT와 서호주가 각각 $1,811(연봉 기준 $94,172), $1,780(연봉 기준 $92,560)로 가장 높았고, 타즈매니아와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가 각각 $1,420(연봉 기준 $73,840)과 $1,475(연봉 기준 $76,700)로 가장 낮았습니다. 빅토리아주의 풀타임 평균 주당 소득은 $1,608(연봉 기준 $83,616), 뉴사우스웨일즈 $1,661(연봉 기준 $86,382)로 나타났고, 퀸즐랜드주는 $1,582(연봉 기준 $82,264)의 평균 주당 소득을 보였습니다. 또 지난 5년 동안 풀타임 평균 소득이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노던 테러토리가 18.1%, 빅토리아 주가 16%로 호주 전체 평균인 12.3%보다 훨씬 높은 증가 추세를 보였습니다.

박: 노던 테러토리와 빅토리아 주의 소득 증가율이 가장 높았군요.

홍: 네. 뉴사우스웨일즈 주의 평균 수입 증가율도 5년 전에 비해 13.9% 오른 수치를 나타냈습니다.

박: 그렇군요. 호주인들의 소득 평균을 알아봤는데요, 그렇다면 소득 평균과 중위 소득의 차이는 어떤가요? 호주에서는 이 수치 간의 차이가 꽤 큰 편이죠.

홍: 네. 흥미로운 점은 호주에서의 평균 소득은 호주 전체 인구의 소득 순위 중 정가운데 위치한 사람의 소득을 뜻하는 중위 소득과는 큰 차이가 있다는 겁니다. 보통은 평균 소득과 중위 소득이 비슷하거나 어느 정도의 차이가 있긴 한데요. 호주는 평균 소득이 높은데 반해 중위 소득은 그에 한참 못 미칩니다. 2019년 5월 기준 호주인 풀타임 주간 소득 평균은 $1,634(연봉 기준 $84,968)인데 반해 8월 기준으로 중위 소득은 주당 $1,100(연봉 기준 $57,200)였으니까 500불 이상 차이가 있는 거죠.

박: 소득 평균과 중위 소득이 그만큼 차이가 크다는 것은 호주 내 빈부의 격차가 크다는 얘기가 되겠네요.

홍: 네, 그렇습니다.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전체 인구의 풀타임 소득 근로자 중 가장 가운데 순위에 위치한 사람의 주간 중위 소득은 $1,100(연봉 기준 $57,200)인데요, 남녀 간의 소득 차이도 여실히 드러납니다. 남성 근로자의 경우 중위 소득은 시간당 $34.20, 주당 $1,275 (연봉 기준 $66,300), 여성 근로자의 중위 소득은 시간당 $31.10, 주당 $950(연봉 기준 $49,400)입니다.

 

Earnings for Australians
Earnings for Australians

 

박: 그럼 중위 소득도 주 별로 차이가 있겠네요?

홍: 네. 중위 소득이 가장 높은 주는 주당 $1,300인 ACT(연봉 기준 $67,600)이고, 뒤를 이어 서호주와 노던 테러토리가 주당 중위 소득 $1,200(연봉 기준 $62,400)으로 높았습니다. 중위 소득이 가장 낮은 주는 태즈매니아가 주당 $1,000(연봉 기준 $52,000), 남호주는 주당 $1,010(연봉 기준 $52,520)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5년 간 노던 테러토리를 제외한 모든 주에서는 중위 소득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고 가장 큰 증가폭을 보인 주는 빅토리아주와 뉴사우스웨일즈 그리고 태즈마니아 주였습니다.

 

Median Weekly Earnings for Employees by State and Territory
Median Weekly Earnings for Employees by State and Territory
ABS

 

박: 그렇군요.

홍: 네. 또 주도별 중위 소득이 가장 높은 곳은 퍼스와 시드니로 주당 $1,200(연봉 기준 $62,400)로 나타났습니다. 주도 이외 지역에서는 서호주 지역이 주당 $1,225(연봉 기준 $63,700)로 가장 높은 중위 소득을 나타냈고, 가장 낮은 중위 소득은 빅토리아주 지방 지역에서 $950(연봉 기준 $49,400)였습니다.

박: 산업 분야별로 주당 소득이 어떻게 집계됐는지도 궁금해지는데요?

홍: 네. 분야별 주당 중위 소득도 통계 자료로 발표됐는데요, 일단 가장 높은 중위 소득을 나타낸 분야는 광산업으로 주당 $2,300(연봉 기준 $119,600)이었고, 전기, 가스, 물, 폐기 서비스 분야가 주당 $1,597(연봉 기준 $83,044), 금융 및 보험 서비스 분야가 주당 $1,500 (연봉 기준 $78,000), 공공 행정 및 지원서비스가 주당 중위 소득 $1,495(연봉 기준 $$77,740)였습니다. 또 가장 낮은 중위 소득 분야를 살펴보면 호텔 및 음식 서비스 분야의 중위 소득이 주당 $500 (연봉 기준 $26,000), 소매 무역업 주당 $700 (연봉 기준 $36,400), 그리고 예술 및 레크리에이션 서비스업이 주당 $898(연봉 기준 $46,696)로 저소득 산업 분야로 집계됐습니다.

 

Median Weekly Earnings for Employees by Industry
Median Weekly Earnings for Employees by Industry
ABS

 

박: 그렇군요. 지역별, 산업 분야별 중위소득값을 알아봤는데요, 그렇다면 학업 수준별 소득차이는 어떻게 나타났나요?

홍: 네, 2019년 8 월 기준 가장 높은 주당 중위 소득은 대학원 이상 학위를 가진 근로자가 주당 $1,600(연봉 기준 $83,200)로 가장 많이 버는 것으로 나타났고, 반면에 학위가 없는 근로자의 경우 주당 $820(연봉 기준 $42,640)를 버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14년 이후로 대학원 이상 졸업자들은 최대 $210까지 소득이 증가한 것에 비해 서티3나 4 소지자들은 주당 최대 $150까지 소득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박: 네 전체적으로 보면 호주인들의 평균 소득은 굉장히 높은 편인데요, 막상 그 안을 들여다보면 고소득층과 저소득층의 차이가 큰데다가 높은 물가로 인해 실제로 체감하는 소득수준은 그리 높을 것 같지는 않네요.

홍: 그렇습니다. 실제로 매 2년마다 뉴스닷컴이 실시하는 설문조사에 따르면 10만 달러 이상의 연봉을 받는 여성근로자의 수가 2017년 16%에서 2019년에는 20%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10만 달러 이상의 급여를 받는 남성 근로자의 수도 2017년 37%에서 2019년 41%로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이들 응답자들이 재정적으로 느끼는 만족도는 다른데요, 생활비가 풍족하다고 느끼는 응답자들의29%은10만 달러에서 15만 달러 사이의 연봉을 받는다고 답했고, 15%는 15만 달러에서 20만 달러의 연봉자들이었습니다. 그리고 16%의 응답자는 연봉 20만 달러가 넘어야 생활비가 풍족하다고 느끼고 있었습니다. 또 15만 달러에서 20만 달러의 고액 연봉 소득자들 중 52%가 생활비 상승으로 인해 재정적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고, 14%는 재정 환경이 ‘불안하다’라고 답했고, 12%는 비용 상승으로 인해 ‘절망적’이라는 대답을 내놓았습니다.

박: 네. 연봉이 높다고 재정적 만족감이 비례하는 것은 아니군요.

홍: 네. 그렇습니다. 소득이 더 높은 사람들일수록 생활을 편안하게 누릴 수 있는 돈을 더 많이 필요로 하는 건데요, 재밌는 건 연간 20만 달러 이상을 버는 사람들의 절반은 ‘편안한’ 소비를 하기 위해서 주당 400달러 이상이 더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또 20만 달러 이상을 버는 사람들의 20%가 일주일에 1만 달러가 더 필요하다고 답했고, 또 다른 20%는 주당 2만 달러가 더 필요하다는 답변을 내놓았습니다.

박: 그렇군요. 그야말로 행복은 연봉 순이 아니잖아요…네요.

홍: 네. 맞습니다. 흥미롭게도 연봉이 낮을수록 더 적은 수의 응답자들이 편안한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돈이 더 필요하다고 답했는데요, 연봉 $45,000 이하의 근로자들의 69%가 주당 2천 달러의 생활비를 더 필요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 그럼 마지막으로 호주의 대학 별 졸업생들의 연봉이 어떻게 달라지는지도 알아보면 좋을 것 같은데요?

홍: 네 2019/20 Good Universities Guide에 따르면 University of Southern Queensland와 Charles Darwin University의 졸업생들이 호주에서 가장 높은 연봉 $65,200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18년 설문 조사에 따르면 2018 년 풀타임으로 고용된 학부졸업생들의 평균 연봉은 연간 $61,000였습니다. 또 세번째로 높은 졸업생 연봉을 기록한 학교는 타즈매니아 대학교로 초봉 $65,000, 네번째로는 University of New England, CQUniversity 순이었습니다.

박: 네 알겠습니다. 오늘은 홍태경 프로듀서와 함께 호주인들의 평균 소득에 대해 함께 알아봤습니다. 감사합니다.

홍: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광고문의 & 제휴문의
Tel 0449 887 944, 070 7017 2667, Email qldvision@gmail.com
Copyright ⓒ DIOPTEC, Queensland Korean Community websit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