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로그인 | 1:1문의

한인 간호사로 부터 듣는 지방 정착 성공담 > 전문가 칼럼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 호주소식 + 교민사회(퀸즈랜드) + 사고팔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Q&A/자유게시판 + 여행/유학 + 포토갤러리 + 전문가칼럼 + 비지니스 + 업소록 + 쿠폰할인 이벤트 + 공지사항

전문가 칼럼 목록

이민*비자 | 한인 간호사로 부터 듣는 지방 정착 성공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10-20 10:21 조회140회 댓글0건

본문

뉴캐슬 헤럴드는  호주 지방 정착에 성공한 뉴캐슬 주민 한인 간호사 오지애 씨 가족을 소개했다 

 

대도시의 문제를 해소 시키기 위해 연방 정부가 지난 9일 새로운 이민자의 일부를 지방 도시에서 최소한 몇 년간 지내도록 하는 방안을 발표했는데요. 뉴카슬 헤럴드는 지난 11일 앞서 뉴카슬에 정착한 간호사 오지애씨 가족을 소개했습니다.

뉴카슬 헤럴드는 카메론 파크 지역에 거주하는 한국 출신의 간호사 오지애 씨가 호주의 대 도시에는 한번도 살아본 적이 없는 소수의 이민자 중의 하나라고 소개했습니다.

오 씨는 지난 10일 레이크 맥콰리 시티 카운슬에서 시민권을 수여 받은 52명의 새로운 호주시민들 가운데 한 명인데요. NSW 주 지방 도시를 보금자리로 택했습니다.

오 씨는 뉴카슬 헤럴드와의 인터뷰에서 “시드니와 멜번은 너무 복잡해서 안전하게 느껴지지 않았다”며 “뉴카슬은 시드니에서 2시간 밖에 걸리지 않으니 여기서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11년 전 간호를 공부하기 위해 호주로 온 오 씨는 헌터 지역에 살 계획이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고 했는데요. 그런데 병원 취업이 잘 되고, 뉴카슬 대학교에서 유학생이었던 남편 션 정 씨를 만나면서 마음이 바뀌었다고 합니다.

이후 오 씨와 남편 정 씨는 6살 4살인 아이들과 중간에 3년간 남부 해안에서 생활한 것을 빼면 뉴카슬에서만 쭉 살아왔는데요.

오 씨는 “호주에 살려고 계획했던 것은 아니지만 우리와 아이들에게 살기가 좋은 곳이라는 생각에 결심을 하게 됐다”며 “날씨도 좋고 사람들도 좋다”고 말했습니다.

오씨는 또한 뉴카슬 해럴드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친구들이 시드니에서 이 곳에 살러 온다며, 가깝고 해변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는데요. ‘또한 시드니와 멜번의 집 값이 너무 비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오 씨는 과거 가족들과 같이 3년을 살았던 나부 해안 메림불라(Merimbula) 처럼 너무 작은 마을은 새로운 이민자들에게 어려울 수도 있다고 언급했는데요.

“사람들이 많지 않아 간호사들도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게 쉽지 않았다”며 “아이들과 놀이터가 많은 이 곳에 사는 것을 더 선호한다”고 말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광고문의 & 제휴문의
Tel 0449 887 944, 070 7017 2667, Email qldvision@gmail.com
Copyright ⓒ DIOPTEC, Queensland Korean Community website All Rights Reserved.